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ID저장
 
세계의 검 5장 - 스크래머색스
AD 樂지운영자  
스크래머색스는 게르만족의 도검인 색스(seax)의 일종으로 길이는 20cm의외날검이다.
유럽권에서 널리 퍼져 영국, 독일등 여러 곳에서 사용되었다. 주로 일상 생활에 상시 몸에 지니는 호신용이였고 이름탓에 식칼로도 애용되었다.

스크래머색스는 암흑 시대에 유럽을 뒤흔든 게르만계 종족들의 단검이야.
명백한Knife로써 도구로써도, 전투에서 사용되는 무기로써도 사용된 다용도의 단검이지. 바이킹 소드가 바이킹을 상징하고 쯔바이한더가 독일인을 상징하듯이 이 단검은 독특한 형태로 북유럽 문화권에서 살던 게르만 인들을 상징하는 대표주자라고 할 만한 물건들 중 하나야. 
 
  
최고로 오래된 물건이 5세기경의 물건이며 북유럽 문화권에서는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 도구였기도 하고, 대체적으로 장검을 소유할 만한 재력이 없는 병사들이 전장에 나갈 때에 꼭 차고 나갔다고 하는군. 이것은 그대로 정체되는 것이 아니라 전투용으로 커다란 스크래머색스가 만들어지기도 하고, 이후 전투용 외날검의 전통이 계승되어 게르만-앵글로섹슨-노르만 계에서 등장한 펄션이라는 서양 외날검의 시조로 평가되기도 하지. 이후 북유럽에서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전투용 외날검의 경우 대부분 바로 이 스크래머색스에서 기원하여 발전했다고 보는 시각이 많아. 이 칼은 앵글로색슨족 계열의 "부러진 뒤(Broken-Back)" 스타일이고 마치 근대의 보위 나이프를 연상시키듯 꼭 부러진 칼처럼 칼끝이 처리되어 있지. 일반적인 상식과는 달리 칼등으로 보이는, 그러니까 칼날 면이 긴 쪽에 날이 세워져 있는, 커터칼과 똑같은 식으로 날이 갈려 있는 형식이야. 현대에서도 도구로 쓰기 좋아 보이는 스타일이지.  이 칼을 만든 자는 대장장이 Vinces evans. 20년 이상의 대장장이 경력으로 괜찮은 도검도 생산하는 이 사람은 페르시아, 동방, 북구유럽의 날붙이를 전문으로 만드는 사람으로 그 덩치에 맞지 않게 세부적인 디테일이 장기로 손꼽하는 사람이라지. 이 스크래머 색스는 빈스가 일을 시작하던 초창기에 만든 제품으로 꽤 오래된 물건이라고 하네. 덕택에 현재 만드는 것보다는 세부적인 면에서 조금 못하다고는 하지만, 그 촌티 풀풀 나는 고대 북유럽적 스타일은 확실히 재현되었다고 하더군. 리뷰를 맡은 Patrick Kelly에 의하면, 황동 장식은 약간의 빈틈도 없어 꽉 짜여져 있고, 그립감도 좋다고 하는 듯한 느낌이야. 다만 그 자신은 청동 장식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감상이더라.
 

칼날은 북유럽 접쇠법인 패턴웰디드 기법으로 제작되었어. 해면철을 얻는 것이 고작이었던 처절한 북유럽 야만족들의 정련 기술로는 그 자체로 좋은 철은 될 수 없었고 목탄으로 탄화시킨 강철과 철을 섞어 접고 단조하는 것으로 좋은 품질의 아름다운 문양을 가진 검을 비로소 만들 수 있었지. 비록 현대에서는 튼튼하고 불순물 없는 현대강으로 만들어진 검에 비해 성능상 좋은 점은 없지만, 공장에서 찍어내도 모두 같을 수 없는 그 무늬의 아름다움 때문에 서양에서도 고가에 시장이 형성되어 있어. 고작 나이프인 스크래머색스에 패턴웰디드를 적용할 필요가 있는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북유럽 문화권을 나타내는 것으로는 이것만한 것도 없다고 생각한다.

칼날은 북유럽 접쇠법인 패턴웰디드 기법으로 제작되었어. 해면철을 얻는 것이 고작이었던 처절한 북유럽 야만족들의 정련 기술로는 그 자체로 좋은 철은 될 수 없었고 목탄으로 탄화시킨 강철과 철을 섞어 접고 단조하는 것으로 좋은 품질의 아름다운 문양을 가진 검을 비로소 만들 수 있었지. 비록 현대에서는 튼튼하고 불순물 없는 현대강으로 만들어진 검에 비해 성능상 좋은 점은 없지만, 공장에서 찍어내도 모두 같을 수 없는 그 무늬의 아름다움 때문에 서양에서도 고가에 시장이 형성되어 있어. 고작 나이프인 스크래머색스에 패턴웰디드를 적용할 필요가 있는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북유럽 문화권을 나타내는 것으로는 이것만한 것도 없다고 생각한다.
북유럽 문화권에서는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 도구였기도 하고, 대체적으로 장검을 소유할 만한 재력이 없는 병사들이 전장에 나갈 때에 꼭 차고 나갔다고 하는군. 이것은 그대로 정체되는 것이 아니라 전투용으로 커다란 스크래머색스가 만들어지기도 하고, 이후 전투용 외날검의 전통이 계승되어 게르만-앵글로섹슨-노르만 계에서 등장한 펄션이라는 서양 외날검의 시조로 평가되기도 하지. 이후 북유럽에서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전투용 외날검의 경우 대부분 바로 이 스크래머색스에서 기원하여 발전했다고 보는 시각이 많아. 이 칼은 앵글로색슨족 계열의 "부러진 뒤(Broken-Back)" 스타일이고 마치 근대의 보위 나이프를 연상시키듯 꼭 부러진 칼처럼 칼끝이 처리되어 있지. 일반적인 상식과는 달리 칼등으로 보이는, 그러니까 칼날 면이 긴 쪽에 날이 세워져 있는, 커터칼과 똑같은 식으로 날이 갈려 있는 형식이야. 현대에서도 도구로 쓰기 좋아 보이는 스타일이지.  이 칼을 만든 자는 대장장이 Vinces evans. 20년 이상의 대장장이 경력으로 괜찮은 도검도 생산하는 이 사람은 페르시아, 동방, 북구유럽의 날붙이를 전문으로 만드는 사람으로 그 덩치에 맞지 않게 세부적인 디테일이 장기로 손꼽하는 사람이라지. 이 스크래머 색스는 빈스가 일을 시작하던 초창기에 만든 제품으로 꽤 오래된 물건이라고 하네. 덕택에 현재 만드는 것보다는 세부적인 면에서 조금 못하다고는 하지만, 그 촌티 풀풀 나는 고대 북유럽적 스타일은 확실히 재현되었다고 하더군. 리뷰를 맡은 Patrick Kelly에 의하면, 황동 장식은 약간의 빈틈도 없어 꽉 짜여져 있고, 그립감도 좋다고 하는 듯한 느낌이야. 다만 그 자신은 청동 장식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감상이더라.
 
 
 
북유럽 문화권에서는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 도구였기도 하고, 대체적으로 장검을 소유할 만한 재력이 없는 병사들이 전장에 나갈 때에 꼭 차고 나갔다고 하는군. 이것은 그대로 정체되는 것이 아니라 전투용으로 커다란 스크래머색스가 만들어지기도 하고, 이후 전투용 외날검의 전통이 계승되어 게르만-앵글로섹슨-노르만 계에서 등장한 펄션이라는 서양 외날검의 시조로 평가되기도 하지. 이후 북유럽에서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전투용 외날검의 경우 대부분 바로 이 스크래머색스에서 기원하여 발전했다고 보는 시각이 많아. 이 칼은 앵글로색슨족 계열의 "부러진 뒤(Broken-Back)" 스타일이고 마치 근대의 보위 나이프를 연상시키듯 꼭 부러진 칼처럼 칼끝이 처리되어 있지. 일반적인 상식과는 달리 칼등으로 보이는, 그러니까 칼날 면이 긴 쪽에 날이 세워져 있는, 커터칼과 똑같은 식으로 날이 갈려 있는 형식이야. 현대에서도 도구로 쓰기 좋아 보이는 스타일이지.  이 칼을 만든 자는 대장장이 Vinces evans. 20년 이상의 대장장이 경력으로 괜찮은 도검도 생산하는 이 사람은 페르시아, 동방, 북구유럽의 날붙이를 전문으로 만드는 사람으로 그 덩치에 맞지 않게 세부적인 디테일이 장기로 손꼽하는 사람이라지. 이 스크래머 색스는 빈스가 일을 시작하던 초창기에 만든 제품으로 꽤 오래된 물건이라고 하네. 덕택에 현재 만드는 것보다는 세부적인 면에서 조금 못하다고는 하지만, 그 촌티 풀풀 나는 고대 북유럽적 스타일은 확실히 재현되었다고 하더군. 리뷰를 맡은 Patrick Kelly에 의하면, 황동 장식은 약간의 빈틈도 없어 꽉 짜여져 있고, 그립감도 좋다고 하는 듯한 느낌이야. 다만 그 자신은 청동 장식이 더 낫지 않았을까 하는 감상이더라. 
칼날은 북유럽 접쇠법인 패턴웰디드 기법으로 제작되었어. 해면철을 얻는 것이 고작이었던 처절한 북유럽 야만족들의 정련 기술로는 그 자체로 좋은 철은 될 수 없었고 목탄으로 탄화시킨 강철과 철을 섞어 접고 단조하는 것으로 좋은 품질의 아름다운 문양을 가진 검을 비로소 만들 수 있었지. 비록 현대에서는 튼튼하고 불순물 없는 현대강으로 만들어진 검에 비해 성능상 좋은 점은 없지만, 공장에서 찍어내도 모두 같을 수 없는 그 무늬의 아름다움 때문에 서양에서도 고가에 시장이 형성되어 있어. 고작 나이프인 스크래머색스에 패턴웰디드를 적용할 필요가 있는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북유럽 문화권을 나타내는 것으로는 이것만한 것도 없다고 생각한다.

[출처] myarmoury.com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회사소개  |  제휴문의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안암로 84-12(148-74) 예일빌딩 4층  |  TEL : 070-8610-0041/0042  |  Fax : 02-927-2591
상호명 : Y&G Communications  |  대표자 : 임경섭  |  사업자등록번호 : 204-08-39345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동대문-0674호
Copyrightⓒ Y&G Communications.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