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ID저장
 
세계의 검 6장 - 펄션 (Falchion)
AD 樂지운영자  
Falchion, 펄션, 팔치온 등으로 부른다.
유럽제의 날 끝 쪽에 무게를 두는 묵직한 외날 도검의 종류.

♣펄션의 성립
이름의 유래는 옛 프랑스어로 낫이나 자르는 도구 따위를 말하는 fauchon에서 온 것으로 추측된다.
프랑스어의 fauchon은 라틴어의 falx에서 유래한 것이고, 로마시대 낫/무기인 팍스가 저 단어이다.
이르면 11세기 정도에서부터 유럽에 등장하기 시작하고 13~15세기 경에 주로 쓰였지만 17세기까지도 이 형태는 발견된다. 도검의 기원 등은 좀 불명확하지만 시미타 같은 유럽 밖에서 유래한 도검은
확실히 아니다. 유럽에서 자체적으로 자생한 도검임은 확실하며, 다만 나중에 동유럽 쪽의 영향을 받아 형태가 변형되는 경우는 있는 것 같다. 펄션의 초창기 형태를 보면 스크래머색스(scramasax)와 유사한 것이 간혹 있어서 중세 초기의 무기인 색스에서 유래해 변형되었다는 설이 보편적이고, 형태나 용법을 거슬러올라가면 고대 그리스의 kopis, 이집트의 kopsh까지도 올려잡을 수도 있겠으나 이쪽은 너무 거창한 형태로 보아서는 시골 농장 등에서 나무를 치는 등에 사용하던 공구에서 비롯했을 가능성도 있다.
 

이탈리아제의 세이버를 닮은 좀 슬렌더한 형태의 물건은 이탈리아 말로 storta나 malchus라고 불렀다. 독일의 메서 류도 어떻게 보면 팔치온의 친척뻘이 되겠지만 메서는 많이 독특하니까 별도로 다루겠다. 영국의 청교도 혁명 시기에는 머스켓티어들이 펄션이나 커틀라스의 변종 쯤 되는 도검을 사용하기도 했는데, 주 용도는 장작을 쪼개는 등의 공구용 도검이었으나 파이크 앤 샷 대형이 무너졌을때의 백병전 도검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펄션의 형태
펄션은 도검을 다루는 감각과 도끼의 쪼개는 파워를 동시에 지니고 있는 독특한 무기이다.
칼날의 형태는 도끼를 연상시키는 두툼한 컨벡스 엣지를 하고 있으며, 특히 북유럽 쪽의 펄션 유물은 칼 끝으로 갈수록 날의 폭이 넓어져서 무게를 끝으로 실어놓는 형태가 많은 편이다. 대개 칼끝은 둔하거나 없는 편이고 아예 둥그렇게 만들기도 하지만 끄트머리를 비스듬히 잘라낸 것처럼 생겨서 백엣지를 만들어놓는 경우도 간혹 있다.
 

어쨌건 칼날의 형태는 대중이 없는 편이라서, 전 유럽을 통틀어 형태가 다양하고 변형이 잦다. 크로스가드 달아놓은 마체트 같은 것도 있고, 스크래머색스 닮은 것도 있고, 중국제 대도같이 생긴 것도 있고, 칼 끄트머리를 우툴두툴하게 괴상하게 만들어놓기도 하고, 세이버 닮은 놈도 나올 정도로 형태는 제각각이다. 서로 다른 나라에서도 다를 뿐만 아니라 같은 영국땅에서 나온 것도 cleaver 닮은 Conyers Falchion과 세이버 닮은 Thorpe Falchion의 차이가 있을 정도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펄션의 형태는 대략 미트클리버 닮은 무식하게 쪼개는 두툼한 도끼 비슷한 놈과, 세이버 닮아서 백엣지나 찌르는 포인트가 존재하는 놈 두가지로 점차 변화해가게 된다.
 

하지만 그립 부분은 항상 동 시대의 도검의 형태를 가져오기 때문에, 중세의 것들은 아밍 소드나 롱소드처럼 퀴용에 폼멜이 존재하고, 나중의 것은 초창기 세이버를 닮는다.
하지만 그립 부분은 항상 동 시대의 도검의 형태를 가져오기 때문에, 중세의 것들은 아밍 소드나 롱소드처럼 퀴용에 폼멜이 존재하고, 나중의 것은 초창기 세이버를 닮는다.
크기는 일반적인 한손장검 체급의 37인치 내외(1m 안쪽) 정도, 하지만 무게는 아주 무거운 것은 아니라서 2 파운드 좀 넘는 정도의 유물이 실존한다. 강조하지만, 이렇게 예제로 언급하는 크기 기준은 절대적인 것이 아니라 현존하는 유물의 일례를 들었을 뿐이다. 모든 펄션이 1m 안쪽에 2파운드 짜리 무게의 것만 있는 것은 절대 아니다.
 
♣펄션에 대한 오해
아무래도 공구의 느낌이 강한 도검이다보니 펄션은 흔히 하층민 출신의 보병을 위한 저급 도검이라는 편견이 있다. 실제로 유물이 많고 잘 보존된 양날 장검에 비해 펄션은 유물의 숫자부터 매우 적다. 남겨진 도검의 품질도 썩 좋은 것이 드문 편이라서 아주 흔하고 보편적인, 제식의 위치를 차지하는 도검은 아니었을 것이다.
하지만 중세의 그림이나 조각화 등을 살펴보면 의외로 기사계급, 귀족층도 이 펄션을 사용했다. 아무래도 도끼에 비해 도검의 용법으로 비교적 쉽게 다룰수 있으면서 또한 체인메일 정도는 한방에 때려 끊을 위력이 나오기 때문일 것이다.
게다가 르네상스 시대에는 간혹 황금으로 장식한 펄션 같은 어이없는 것도 나온다. 피렌체 공작인 코시모 데 메디치의 개인 문장에 팔치온이 그려져있기도 하고, 황금양털 기사단의 문장에도 포함되며, 세익스피어의 '리어 왕'에서도 왕의 무기로 펄션이 언급된다.

[출처]
en.wikipedia.org/wiki/Falchion
www.thearma.org/terms4.htm
heronarmoury.co.uk
Archaeology of Weapons, European Weapons and Armour by Ewart Oakeshott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회사소개  |  제휴문의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안암로 84-12(148-74) 예일빌딩 4층  |  TEL : 070-8610-0041/0042  |  Fax : 02-927-2591
상호명 : Y&G Communications  |  대표자 : 임경섭  |  사업자등록번호 : 204-08-39345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동대문-0674호
Copyrightⓒ Y&G Communications.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