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ID저장
 
국내 설화 4장 - "거타지 설화", "도미의 처"
AD 樂지운영자  
♣거타지 설화
 
옛날 어떤 늙은 부부가 바닷가에서 고기를 낚으며 가난하게 살고 있었다. 어느날, 큰 고기가 잡혔으나 눈물을 흘리며 살려 달라고 비는 것 같아 그대로 물에 놓아 주고 돌아왔다. 이튿날 해변에 나간 할아버지 앞에 한 초립동자가 나타나 그를 용궁으로 안내했다. 살려 준 고기는 용왕의 아들이었다. 후한 대접을 받고는 보물구슬을 얻어 집으로 돌아온 할아버지는 큰 부자가 되었다. 소문을 들은 강 건너 노파가 할머니를 꾀어 구슬을 훔쳐 갔으나, 이 노부부가 기르던 고양이와 개가 이를 되찾아 가지고 오다가 강에 떨어뜨렸다. 고양이의 노력으로 구슬은 다시 이들에게 돌아왔다. 노부부는 공이 큰 고양이는 방에서 기르고 개는 밖에서 살게 했으므로 개는 고양이를 미워하게 되어 지금까지 개와 고양이는 만나기만 하면 싸우게 된다는 이야기이다. 한국에서는 서울•개성(開城)을 중심으로 한 중부지방에 전하며, 이와 비슷한 이야기가 부리아트족(Buriat;바이칼호 동부에 있는 몽골족)에게도 있었다는 점에서 볼 때, 고려 중엽 이후에 많은 몽골인•거란족이 이주, 귀화할 때 가지고 온 설화로 추론된다.
 
♣도미의 처
도미처는 백제 사람인데 그 성계(姓系)는 모른다. 도미는 비록 오두막집의 소민(小民)이나 자못 의리를 알고 그 아내 역시 아름답고 또 절행이 있어 그때 사람들의 칭도하는 바가 되었다.
개루왕이 듣고 도미를 불러 말하되 "무릇 부인의 덕은 비록 정결을 앞세우나 만일 사람이 없는 깊숙한 곳에서 그럴 듯한 말로 꾀면 마음이 움직이지 않는 자가 적을 것이다." 하니 도미는 아뢰어 "사람의 심리란 측량하기 어려우나 신의 아내 같은 자는 비록 죽어도 변함없을 것입니다."하였다.
왕은 시험코자 하여 도미를 만류하여 일을 보내게 하고 한 근신으로 하여금 왕이 의복과 거마로써 가장하고 밤에 그 집에 가서 사람을 시켜 먼저 왕의 행차를 알리고 그녀더러 이르기를 "나는 오랫동안 너의 아름다움을 들었기로 도미와 더불어 내기하여 너를 차지하게 되었으니 다른 날에 너를 맞아들여 궁인을 삼겠다. 이제부터 너는 나의
소유물이다." 하고 드디어 난행하려 드니 그녀는
"국왕께서는 농담이 없으신 법인데 제가 감히 순종하지 않겠습니까. 대왕께서 먼저 방에 들어가 계시오면 제가 옷을 갈아 입고 나오겠습니다."
하고 물러나와 한 계집종을 잘 꾸려 들여 보냈다.
왕은 뒤에 속임을 당한 줄 알고 크게 노하여 도미에게 일부러 죄를 내려 그 눈을 빼버리고 사람을 시켜 끌어 내어 작은 배를 태워 강 위에 띄웠다.
그리고 그녀를 끌어다가 강제로 난행하려 하니 그녀는 "지금 남편을 잃고 독신이 되어 혼자 살아갈 수 없는데 하물며 왕을 모시게 되었으니 어찌 감히 명령을 어기오리까. 지금 월경으로 온 몸이 더러우니 다음날 목욕재계하고 오겠습니다."라고 하므로 왕은 믿고 허락하였다.
그녀는 그 길로 도망하여 강가에 당도하여 건너가지 못하고 하늘을 부르짖으며 통곡하노라니 갑자기 한 조각배가 물결을 따라 앞에 오므로 그 배를 타고 천성도에 이르러 그 남편을 만나 본 바 아직 죽지 않고 풀뿌리를 캐먹고 있으므로 드디어 배를 함께 타고 고구려 산산 아래 당도하였다.
고구려 사람이 불쌍히 여겨 의식을 잃고 나그네로 몸을 마쳤다.

[락지 기획팀 연재]
[출전]{삼국사기} 권 48 열전 제 8 '도미(都彌)' - 삼국사기 신호열 편역 PP.786∼787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회사소개  |  제휴문의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안암로 84-12(148-74) 예일빌딩 4층  |  TEL : 070-8610-0041/0042  |  Fax : 02-927-2591
상호명 : Y&G Communications  |  대표자 : 임경섭  |  사업자등록번호 : 204-08-39345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동대문-0674호
Copyrightⓒ Y&G Communications.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