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ID저장
 
국내 설화 6장 - "박타는 처녀", "선도산 성모(仙桃山 聖母)"
AD 樂지운영자  
♣박타는 처녀

몽고설화. 일설에 의하면, 원대(元代)에 몽고에 귀화한 고려 여성들을 통해 유입되었다고 한다.
옛날 어느 처녀가 바느질을 하다가 처마 끝에 집을 짓고 살던 제비 한 마리가 땅에 떨어져 다리가 부러져 날지 못하는 것을 보고 불쌍히 여겨 실로 다리를 동여매 주었다.
이에 그 제비가 살아났다.

이듬해 그 제비는 강남에서 박씨 하나를 가져다가 뜰에 떨어뜨렸다. 그 처녀는 박씨를 심었더니 가을이 되어 커다란 박이 하나 열렸다. 그 박을 타 보니 온갖 보화가 쏟아져 나왔다. 이로 인하여 그 처녀는 매우 큰 부자가 되었다. 이웃집에 사는 심술궂은 처녀가 이 말을 들었다.
그 처녀는 자기 집에 가서 제비를 잡아다가 일부러 다리를 부러뜨려 실로 동여매 주었다. 그 제비는 이듬해 박씨를 갖다가 주었다. 그 처녀는 좋아라고 박씨를 심고 가을이 되기를 기다렸다.
큰 박이 하나 열렸다. 따서 타 보니 수많은 독사(毒蛇)가 나와 그 처녀를 물어 죽였다.
 
♣선도산 성모(仙桃山 聖母) 이야기
진평왕 시절에 한 비구니가 있었는데, 그 이름을 지혜(智惠)라 하였으며 어진 행실이 많았다.
그는 자신이 거처하는 안흥사(安興寺) 불전(佛殿)을 새로 수리하려고 했으나 힘이 모자랐다.
그 때 꿈에 모양이 예쁘고 구슬로 머리를 장식한 한 선녀가 와서 "나는 선도산 성모인데, 네가 불전을 수리하려는 것을 기뻐해서 금 10근을 주어 그 일을 돕고자 한다.
내 자리 밑에서 금을 꺼내어 주불삼상(主佛三像)을 장식하고, 벽 위에는 53불(觀樂王樂上二菩薩經에 나타나는 53분의 부처)과 6류성중(六類聖衆) 및 여러 천신(天神)과 오악(五岳)의 신군(神君)을 , 그리고 해마다 봄과 가을 두 계절의 10일에 남녀 신도들을 많이 모아 널리 모든 중생을 위해 점찰법회(占察法會)를 베풂으로써 일정한 규정을 삼아라."고 말했다.
지혜는 놀라 깨어 무리들을 데리고 선사(仙祠)의 자리 밑으로 가서 황금 160량을 파내어 불전 수리를 이루었는데, 모두 성모가 한 말에 따랐던 것이다.

[락지 기획팀 연재]
[출처]{삼국유사} 권 5 감통(感通) 제7 '선도성모수희불사(仙桃聖母隋喜佛事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회사소개  |  제휴문의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안암로 84-12(148-74) 예일빌딩 4층  |  TEL : 070-8610-0041/0042  |  Fax : 02-927-2591
상호명 : Y&G Communications  |  대표자 : 임경섭  |  사업자등록번호 : 204-08-39345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동대문-0674호
Copyrightⓒ Y&G Communications.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