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ID저장
 
세계의 전설 / 불사조
AD 樂지운영자  
세계의 전설 불사조 불사조 500년마다 제단(祭壇)의 불에 타 죽고는 그 재 속에서 다시 태어난다는 새.
이집트 신화에 나오는 ‘피닉스’를 이르는 말.
불사조(不死鳥)라고도 한다. 종교예술이나 문학세계에서는 불멸 또는 재생(再生)의 상징이다.


피닉스란 고대 이집트의 상상의 신조(神鳥)이며 비누(bynw)의 그리스어명(語名)이다. 빛나는 진홍과 금빛 깃털을 가진, 아름다운 소리를 내는 새로서, 크기는 독수리 정도라고 전해진다. 이집트에서는 피닉스는 아라비아에 살며 500년마다 태양신의 도시인 헬리오폴리스에 나타난다고 전해지고 있다.
피닉스는 생명이 종말(終末)에 가까워지면 향기 나는 나뭇가지로 둥우리를 틀고 거기에 불을 붙여 몸을 태워 죽는다. 그러면 거기서 새로운 피닉스가 탄생하고 죽은 시해(屍骸)의 재를 몰약구(沒藥球)에 넣어 헬리오폴리스의 태양신의 신전(神殿)에 매장하였다고 전해진다. 원래 피닉스는 태양을 상징하는 '태양의 새'이며 저녁에 죽은 태양이 아침에 되살아난다는 의미에서 재생의 신앙이 생긴 것 같다. '비누'도 태양의 상징이며 태양신 라의 2차적 형태로 간주한 것으로 추측된다.
 
 
 
피닉스는 부활과 불사의 상징이다. 동서양에 걸쳐 영원히 죽지 않고 주기적으로 순환하는 새에 대한 전설처럼 널리 알려진 것도 드물다. 중국인들은 서양 사람들보다 먼저 봉황이라는 불사조를 꿈꾸었다. 서양에서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피닉스가 가장 유명하지만 이보다 먼저 불사조의 신화를 만들어낸 사람들은 이집트인 이다. 미라와 피라미드를 통해 영원을 추구했던 이집트 사람들은 헬리오폴리스의 신화에서 피닉스가 주기적으로 순환한다고 밝혀 놓았다. 
피닉스는 인도의 아름다운 숲속 빈터에 집을 짓고 산다. 형태와 크기는 큰 독수리를 닮았으며 날개는 길이가 2.5~3.5m로 무지개 빛깔이다. 과실이나 꽃을 먹지 않고 공기와 이슬을 먹고 산다. 피닉스는 모습을 드러내는 일이 무척 드물었다 이 새는 500년동안 산뒤에 수명의 끝이 다가오면 인도를 떠나 서쪽으로 페니키아를 향해 긴 여행을 시작한다. 페니키아는 시리아 서부에 있던 나라이다.
피닉스는 페니키아에서 유래된 희랍어이다. 피닉스는 아라비아 반도 상공을 비행하면서 계피의 이파리와 줄기를 모은다. 페니키아에 도착하면 켸피로 화장용 장작더미를 만들고, 부리로 부싯돌 조각을 마찰시켜 불을 붙인 다음 자신의 몸을 불태운다. 다음 날, 타다 남은 잿더미 속에서 한마리의 작은 벌레처럼 생긴 것이 나타난다. 이 벌레는 순식간에 피닉스와 정확히 동일한 새로 성장한다. 사흘 뒤에 새로 태어난 피닉스는 불타 죽은 아비새의 재를 수거하여 헬리오폴리스로 가져간다.
태양신의 사원이 있는 곳이다. 아비새의 재를 옮겨 놓은 다음에 피닉스는 인도의 집으로 돌아간다. 이처럼 오르지 한마리의 피닉스가 500년에 한 벌꼴로 불에 타서 죽은 다음에 재생하는 과정을 반복하면서 불멸의 상징이 된 것이다. 스스로를 제물로 희생시켜 3일 동안 죽어 있자만 3일째 되는 날 자신을 태웠던 재에서 다시 살아나가 때문에 그리스도교에서 피닉스는 부활한 예수를 상징한다.
또한 피닉스는 어디에 내려앉든 그곳에 가면 어떤 흔적도 남기지 않으며, 이슬만 먹고 살 뿐 결코 고기를 먹이로 죽이지 않기 때문에 우아와 고결을 나타낸다. 피닉스의 노래는 매우 아름다워서 지구상의 모든 새들이 뒤에 따랐다.

[출처] Baegwhabul Annabul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회사소개  |  제휴문의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안암로 84-12(148-74) 예일빌딩 4층  |  TEL : 070-8610-0041/0042  |  Fax : 02-927-2591
상호명 : Y&G Communications  |  대표자 : 임경섭  |  사업자등록번호 : 204-08-39345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동대문-0674호
Copyrightⓒ Y&G Communications.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