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ID저장
 
국내 설화 17장 - "해인(海印)과 해인사의 창건 설화"
AD 樂지운영자  
가야산 깊숙한 골에 늙은 내외가 살고 있었다. 팔십이 넘은 두 늙은 부부는 산속에서 나는 갖가지 나무열매를 따 먹으며 조그만 화전을 이루어서 하루하루의 생계를 이어갔다. 자식이 하나도 없었던 터라 내외는 낮이면 산새들을 벗으로 삼았고, 밤이면 하늘의 별들을 이웃으로 삼아가면서 쓸쓸함을 메꾸어 갔다.
그러던 어느날, 이 늙은 내외에게 좋은 벗이 하나 생기게 되었다. 내외는 이날도 아침을 먹고 도토리나 딸까하여 집을 나가려던 참이었는데, 어디서 나타났는지 복실복실한 강아지 한 마리가 사립문 안으로 들어서는 것이었다. 내외는 좀 이상했으나 하도 귀엽게 생긴 강아지라서 붙들어 들여 밥을 주며 키우기 시작했다.
 
날이 갈수록 강아지는 무럭무럭 자랐고, 늙은 내외의 정은 이 강아지에게 쏠렸다.
어느덧 세월은 흘러 강아지를 키우기 시작한 지도 삼년, 이젠 강아지가 아니라 커다란 개로 성장했으며 내외도 이 개를 친자식 이상으로 생각하게 되었다. 이래서 이들 세 식구는 아주 단란하게 살고 있었는데 어느날 아침 또 한가지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아침을 먹고 할아버지는 지게를 챙겨 나무하러 갈 준비를 하고 있었고, 할머니는 누룽지를 바가지에 들고 개에게 먹일 참이었다. 그러나 왠일인지 개는 누룽지에는 눈도 돌리지 않은 채 뜻밖의 말을 하는 것이다.
"저는 동해 용왕의 딸이온데 조그만 죄를 지어 인간세계로 오게 되었는데, 다행히 할아버지와 할머님의 은혜로 삼년을 잘 보내게 되었습니다. 이제 저는 속죄의 삼년이 끝났으니 다시 용궁으로 돌아가지 않으면 안되게 되었사온데, 두 분의 은혜가 태산같이 크온지라 수양부모님을 삼고 갈까합니다."
참 이상한 일이었다. 개가 사람의 말을 하는 것도 보통 일이 아니거니와 더구나 동해 용왕의 딸이라니 두 내외는 놀랍고 한편 기쁘기도 하였다. 지난 삼년 동안에 들은 정이 또한 깊었던지라 내외는 수양부모로 삼겠다는 말에 선선히 대답하였다. "우리들은 너를 개로만 알고 이제까지 키워와 뗄 수 없이 깊은 정이 들었는데 말을 듣고 보니 용왕님의 공주라, 어찌 수양부모와 자식의 의를 맺지 않으랴." 이 말을 들은 개는 기뻐 꼬리를 흔들며 다시 말을 계속했다.
"제가 이제 곧 용궁으로 돌아가면 아버지 용왕님께 수양부모님들의 말씀을 드리고 그 은혜를 아뢰이면 우리 아버지는 틀림없이 열두사자를 보내어 수양부모님을 모셔오게 할 것입니다. 그때 열두사자가 오거든 무서워 마시고 꼭 따라 용궁으로 들어오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아버님은 극진한 대접으로 맞을 것이고 저도 만나 보실 수가 있습니다. 용궁에 오셔서 오래도록 노시다가 집에 오신다면 아버지께서는 용궁선사로 모시고, 무엇이든 마음에 드는 물건을 하나 가져가라 하실 것입니다. 저를 키워주신 보답으로 선물을 주시는 것이죠. 그러거든 다른 것은 아무리 좋아 보여도 다 싫다 하시고, 용왕이 앉은 자리에 놓여 있는 해인(海印)이란 도장을 달래서 가지고 오십시오. 이 해인은 나라의 옥쇄 같은 것인데 세 번만 똑똑 치면서 원하는 물건을 말하면 무엇이든지, 다 나오는 신기한 것입니다. 이것만 있으면 늙으신 몸을 끌고 일하지 않아도 가만히 앉아 여생을 편히 사실 수가 있습니다."
말을 마치자 개는 허공을 네 번 뛰고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다. 노인은 꿈인가 하여 아무리 주위를 살펴도 개는 보이지 않았다.
이런 일이 있은 뒤 노인 내외는 다시 옛날과 다름없이 정답게 살아갔다. 얼마가 지났을까, 보름달이 중천에서 고요히 세상을 비추고 있을 때, 별안간 사립문 밖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더니 열두 마리의 사자가 마당으로 들이닥쳤다. 그러고는 이렇게 외치는 것이었다.
"용왕께서 노인을 모셔오라 해서 왔습니다. 시간이 바쁘오니 어서 가시죠." 할아버지는 들은 말이 있는지라 할머니에게 잠시 다녀오겠다고 일러놓고 주저 없이 사자들을 따라나섰다.
열두사자는 문밖에 세워 놓은 옥가마에 타라고 했다. 노인이 옥가마를 타니 사자들은 바람처럼 달렸다. 얼마쯤이나 갔을까, 여기서부터는 바다 속으로 들어가는 길이니 잠시 눈을 감고 있으라고 일러준다.
 
노인이 얼마를 앉아 있자니 가마가 멈추고 다른 사자들이 모여와서 떠받들어 내렸다.
바닷속 용궁은 실로 찬란했다. 산호기둥에 황금 대들보, 그리고 추녀에 길게 늘인 호박구슬 추, 진주벽 등 인간세계에서 보지 못한 형형색색 수많은 보화들이 저마다 찬연히 빛나고 있었다.
아가씨 시자들이 뒤를 따라 대궐에 들어가니 공주가 뛰어 나오며 노인을 맞아들였다. 공주는 고운 손길로 노인 옷소매를 잡아 다정하게 이끈다.
노인은 그저 정신이 얼떨떨하여 시키는대로 하고 있자니, 아름다운 풍악이 울려나오며 근엄하게 차린 동해 용왕이 노인을 맞이하러 옥좌에서 내려왔다.
"어서 오십시오. 먼 길에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미천한 딸년을 삼 년 씩이나 데리고 계셨다니 그 고마운 말씀 이루 다 드리기가 어렵습니다." 용왕은 이렇게 인사를 나누고 용상 넓은 자리에 노인과 나란히 앉았다. 그리고 좌우의 시녀들을 명하여 노래와 춤을 추게 하고 풍악을 울리게 하여 노인을 위로하고 이어서 음식상을 가져오게 하였다.
용궁의 어여쁜 공주도 수양 아버지의 곁을 한시도 떠나지 않은 채 갖가지 맛있는 음식을 금강보석의 수저로 입에 넣어 주며 수양어머니의 문안을 여쭈고 가야산 에서의 지난날을 회상한다.
무엇으로 만들었는지, 음식은 입에만 들어가면 슬슬 녹는데 그 맛이란 천하의 제일이었다. 이렇게 잔치를 벌리며 용궁에서 지내기를 한달, 노인의 풍채도 몰라보도록 변했다. 가야산 속에서 도토리와 나무열매, 그리고 잡곡으로만 연명하던 노인이 수중(水中)제일의 맛있는 음식만 먹으니 살이 찌고, 신수가 좋아지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노인은 집에 있는 부인 생각이 들어 돌아가고 싶어졌다.
"이젠 한 달 이나 잘 먹고 지냈으니 집에 돌아갈까 합니다." 그러나 용왕은 이왕 먼 길, 오기도 어려우니 조금만 더 쉬다 가라고 간곡히 붙잡는다. 하지만 노인은 두고 온 노파 생각이 나서 더 이상 묵을 수가 없었다.
"말씀은 고마우나 아내의 소식이 궁금하여 내일 떠나야 겠습니다."
"정히 그렇다면 할 수 없으니, 마지막으로 용궁의 보물이나 구경하고 가시오. 보시다가 마음에 드시는 것이 있으면 말씀하십시오. 선물로 드리겠습니다." 용왕의 이 말에 노인은 불현듯 생각나는 것이 있었다. 공주가 해인을 가져가라고 한 말이 떠올랐기 때문이었다. 용왕이 보고(寶庫)의 이 문 저 문을 열어 노인에게 보이니 수만 가지 탐나지 않는 것이 없었다. 순금의 왕관, 금강석으로 된 화로, 옥가마, 산호초의 피리, 은 구슬을 꼬아 만든 말, 실로 인간의 세계에서는 상상도 못할 진귀한 것들이 이루 다 헤아릴 수 없었다. 그러나 용왕이 보기에 노인은 이상했다. 그 찬란한 보석들을 구경만 하고 달라 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럭저럭 그 많은 보석들을 전부 구경하고 돌아설 찰나였다. 노인은 까만 쇠조각처럼 생긴 해인(海印)을 가리켰다.
"보배를 주신다니 저기 저것이나 가지고 가지요. 미천한 사람이 눈부신 보화를 갖게 되면 수명이 짧아진다니 저것이나 기념으로 가져갈까 합니다."
노인은 슬며시 용왕의 눈치를 살폈다. 아니나 다를까, 용왕의 안색은 금새 새파랗게 질렸다. 확실히 귀중한 물건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용왕도 어쩔 도리는 없었다. 이왕 약속을 한 것이니 노인의 말을 들어주지 않을 수가 없었다.
"허! 그것 참, 이것은 용궁의 옥쇄인데, 참말로 귀중한 것이외다. 그러나 기왕 무엇이든 드린다고 약속했으니 가지고 가십시오. 갖다가 후일 이것을 잘 보관하여 지상에 절을 세우면 많은 중생을 건질 수 있을 것입니다."
용왕은 해인을 집어서 황금 보자기에 소중스레 싼 다음 노인에게 건네주는 것이었다.
이튿날 노인은 용궁을 떠나왔다. 용왕 부부는 구중(九重)대문 밖까지 나와 전송했고, 공주는 사자들이 멘 옥가마까지 노인을 따라와 눈물 흘리며 작별의 인사를 하는 것이었다.
"수양 아버님 부디 안녕히 가세요. 용궁과 인간세계는 서로 다른지라 이제는 다시 만나 뵈올 수가 없겠사와요. 부디 해인을 잘 간직하시어 필요한 때 세 번 치고 무엇 무엇 나오라 하십시오. 저를 길러주신 은혜의 만분의 일이라도 그것으로 보답되었으면…." 채 말끝을 맺지 못하고 공주는 눈물을 비오듯 흘렸다.
노인도 이별의 아쉬움을 이기지 못한 채 열두사자의 옥가마에 올랐다. 가마는 순식간에 가야산에 당도하여 노인 내외는 다시 만났다. 노인은 아내에게 용궁의 얘기를 자세히 말해 주고 일변 해인을 두들겨 "내가 먹던 용궁의 음식이 나오너라." 했다. 그랬더니 이게 웬 일이냐. 산해진미가 가득한 주안상과 밥상이 방안에 가득히 놓이지 않는가. 내외는 기뻐서 어쩔 줄 몰랐다. 이제는 무엇이나 되지 않는 것이 없었다. 해인들 똑똑 세 번을 치고 "금 나오너라." 하면 금이 나오고, "은 나오너라." 하면 은이 나오고, "돈 나오너라." 하면 돈이 나왔다.
 
두 노인은 해인을 가지고 오래오래 살다가 죽을 나이가 되어 용왕의 말대로 절을 지었다고 전한다.
그 절이 바로 지금을 팔만 대장경이 있는 합천 해인사(海印寺)라고 한다.
또 노인들이 죽게 되매 자식들도 없고 하여 이 해인을 보존시킬 수가 없어 해인사에 보관시켰다는 것이다. 해인사라고 하는 절의 이름도 이 전설에 따르면 동해용궁의 해인의 이름을 땄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 해인은 팔만대장경각 속에 비치되어 있었기 때문에 그 조화로 이곳에는 새, 짐승들이 똥 한 번 안 누고 벌레들이 대장경각 근처도 오지 못하여 장경이 그대로 보존되게 되었다고도 한다.
그러던 것이 이조 고종 대원군 섭정시, 정만인이라는 중이 경각을 뒤져 이 해인을 훔쳐가지고 멀리 서양으로 도망했다고 하는데 이 때부터는 짐승들이 경각에 마음대로 날아들어 똥도 누고 한다는 것이다.
전하는 말로는 해인을 훔쳐간 정만인이 언젠가는 돌아올 것이라고 하는데 그 만사여의(萬事如意)의 해인은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아득한 전설만이 오늘도 사람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고 있을 뿐이다.

[락지 기획팀 연재]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회사소개  |  제휴문의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안암로 84-12(148-74) 예일빌딩 4층  |  TEL : 070-8610-0041/0042  |  Fax : 02-927-2591
상호명 : Y&G Communications  |  대표자 : 임경섭  |  사업자등록번호 : 204-08-39345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동대문-0674호
Copyrightⓒ Y&G Communications.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