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ID저장
 
미스터리 1장 - 수 억년 전의 기계
AD 樂지운영자  
St. Petersburg 대학의 고고학자들이 이상한 화석을 발견했다.
이 발견의 진위는 증명되었다.


고고학자 Yuri Golubev에 의하면, 이런 발견은 그 자체만으로도 과학자들을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다, 기록된 역사 또는 선사시대의 역사를 바꾸기에 충분하다. 이 지역에서 이런 종류의 고대 유물이 발견된 것은 처음은 아니다. 그러나 이 유물은 잘 보존되어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첫눈에 봐도 바위 안에서 잘 보존되어 있는데, 이 반도 지역에 수많은 화산 활동이 있었다는 것을 알면 쉽게 이해된다.
 
 
즉, 화산 활동에 의해 화석이 많았다. 분석해 보면, 연결부위는 시계나 컴퓨터로 보이는기계적인 기어(자동차 등의 기어)같은 부분들이 금속으로 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놀라운 것은 이 유물들이 4억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는 것이다.
그는 그 지역에서 하이킹을 하던 사람이 바위 안에 있는 이 유물들을 발견했다고 전화를 해서, 우리가 그 장소에 가보았는데, 처음에 우리는 우리가 본 것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그 물건들은 기계 장치의 일부로 보이는 수 백 개의 톱니바퀴처럼 연결된 실린더였습니다. 이 물건들은 완벽한 상태로 보존되어 있었습니다, 마치 짧은 시간에 얼어버린 것처럼. 이 지역을 통제할 필요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호기심을 느낀 사람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른 과학자들 즉, 미국의 지질학자들은 이 물건을 놀랍고 또 기이하다고 합니다. 아무도 믿을 수 없을 것입니다, 4억 년 전에 사람이 살았고 심지어 기계가 있었다는 것을. 그 당시의 생물들은 아주 단순한 형태였는데, 이 유물은 기계를 다룰 수 있는 지적인 생명체가 존재했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줍니다.
Yuri Gobulev는 이렇게 말한다.
"어떤 비행물체가 사고 등으로 충격을 받아서 여기에 버려졌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한, 이 물건들이 역사적으로 지질학적으로 짧은 기간에 얼어버렸다는 것도 발견되었다. 아마도 이 ‘기계(유물)’은 늪에 떨어졌을 것이다. 이렇게 명백한 발견에도 불구하고, 현 고고학계 과학자들은 금지된 고고학으로 취급하고, 이 증거물들이 결정적인 것은 아니라고 되풀이 한다.
Yuri Gobulev는 이렇게 말한다.
“과거에 톱니바퀴를 이용한 기술이 존재했다는 것을 부정하는 것은 심각한 오류이다, 왜냐하면, 진화는 직선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즉, 인류의 진화가 단계적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 과거에 뛰어난 기술이 있었고, 짧은 기간에 순식간에 사라졌다.
 
 

위 사진은 바다나리와 바다 나리의 군락지 사진 바다나리는 위키백과 사전에 아래와 같이 설명하고 있다.
『바다나리류는 바다나리강에 속하는 극피동물의 통칭이다. 극피동물 중 가장 원시적인 것으로서 다섯 개의 굴곡성이 있는 팔이 종지 모양의 몸에서 방사상으로 나와 있으며, 또한 자루가 나와 바닥의 물체에 붙거나 감겨 있다. 전 세계에 약 620 어떤 것은 몸이 꽃모양이며 자루를 가지고 해저의 모래진흙에 부착하여 산다. 화석으로 산출되는 바다나리는 대부분 줄기를 가지고, 뿌리를 내려 고착형으로 살았지만, 현생 바다나리류의 대부분은 몇 개월 동안 자루를 가지나 변태하여 성체는 자유유영을 하며, 바닥에 기어다니기도 한다. 입과 항문이 위쪽에 있다. 5개의 완은 여러 번 분지하여 많은 우지(pinnule)을 가지며 깃털모양이다. 보대구는 열려 있으며 섬모가 있어서 먹이를 입까지 운반한다. 천공판과 가시, 차극이 없다. 대부분의 바다나리류는 심해산이지만 깃별나리류는 얕은 바다에 살며 특히 서인도~카리브해에 흔하다. 현생종은 대개 길이가 15~30cm이고, 화석종 중에는 자루의 길이가 25cm인 것도 있다.』
위와 같이 어떤 이는 4억년 전의 기계부품이다, 하고 어떤 이는 극피동물의 화석이라 한다.

[출처] Yuri Gobulev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회사소개  |  제휴문의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안암로 84-12(148-74) 예일빌딩 4층  |  TEL : 070-8610-0041/0042  |  Fax : 02-927-2591
상호명 : Y&G Communications  |  대표자 : 임경섭  |  사업자등록번호 : 204-08-39345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동대문-0674호
Copyrightⓒ Y&G Communications.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