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ID저장
 
우리나라의 검술과 무술 2장 - "고무술"
AD 樂지운영자  
현존하는 격투기술 포함 농기구로 하는 농민무술

 
지금도 산간에서는 겨릿소에 쟁기를 매어 밭을 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쟁기라는 이름의 원말은 "잠기"이다. 그리고 잠기는 무기를 가리키는 "잠개"가 바뀐 말이다. 예전에는 땅을 가는 농기구와 전쟁에서 쓰는 무기를 같은 말로 불렀다. 그때는 농사짓는 사람이나 군인이 따로 구별되어 있지 않았다. 농기구를 들고 전쟁터에 나서면 그것이 곧 무기가 되고 군인이 되었던 까닭이다. "잠기"는 18세기 초에 "장기"로 바뀌었는에 이때까지도 농기구와 무기라는 뜻이 함께 들어 있었다. 오늘날까지 우리가 "병장기"라고 부르는 것도 이 무렵부터 유래된 것이다.
근세까지 농기구를 병장기 삼아 싸웠던 흔적은 동학농민전쟁에서 뚜렷이 나타난다. 별다른 무기를 가지고 있을 턱이 없는 농민군은 손에 농사 짓던 도구를 들고 싸웠던 것이다. 이것이 점차 발전하여 일종의 농민무술이 되었다.
이를 후에 독립군 출신인 이인의(李仁義) 선생이 고무도로서 체계화와 보급에 나섰고, 아들인 이도윤(李道潤)씨가 전수하여 오늘에 이른 것이다.
고무도는 활, 창, 칼 등과 같은 정규 무기를 사용하는 것과 장대, 낫, 괭이, 쇠스랑, 도리깨, 노와 같은 농기구를 이용하여 싸우는 법, 맨몸으로 하는 법 등 세가지로 분류된다. 이중에 정규무기 사용법은 군사무술로 흡수되고, 농기구를 이용하거나
맨손으로 싸우는 기술은 생활무술로 발전하였는데, 이것이 오늘날의 고무도이다. 고무도의 기술체계에서 농기구를 쓰는 무기술은 장봉, 단봉, 중봉, 노봉, 도리깨봉, 죽창, 삼지창, 수리검, 낫, 철퇴, 쌍절봉 등이 있다. 그리고 맨손무술은 유술과
권법으로 나누는데 유술은 씨름, 굴리기, 쪼우기(조르기), 꺾기, 비틀기, 업어던지기, 메어치기 등과 택견과 같은 족치기가 있다. 권법은 장구치기, 주먹치기, 팔굽치기가 있고 장법(掌法)에는 밀어날리기, 후려날리기, 당겨날리기 등이 있다.
또한 이른바 "난다리"라고 하는 박치기의 기법이 있다. 말하자면 고무도에는 현존하는 모든 격투기 기술이 포함된다고 할 수 있다.
고무도는 상대와 싸워 이길 수 있는 무술이지만 이것은 특수층의 특별한 동기에서 발생한 것이 아니고 민족의 주체인 민중들이 생업인 농사를 통하여 농기구 사용법에서 얻은 미립을 구체화한 생활무술이다.

[참조]한국 브리태니커 온라인
[락지 기획팀 연재]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회사소개  |  제휴문의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안암로 84-12(148-74) 예일빌딩 4층  |  TEL : 070-8610-0041/0042  |  Fax : 02-927-2591
상호명 : Y&G Communications  |  대표자 : 임경섭  |  사업자등록번호 : 204-08-39345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동대문-0674호
Copyrightⓒ Y&G Communications.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