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 아이디/비밀번호찾기  ID저장
 
국내 설화 1장 - "가실과 설씨녀 설화", "가지로 막은 도적"
AD 樂지운영자  
♣가실과 설씨녀 설화
 
삼국시대 가실과 설씨녀가 고난을 극복하고 혼인하게 되는 내용의 설화!
신물설화로 반으로 쪼개었던 거울을 맞추어서 두 주인공이 재상봉하게 되는 이야기이다 삼국사기 권 48열전 설씨조에 전한다
신라 진평왕때 경주에 설씨라는 노인이 딸을 데리고 살고있었다
효성이 지극산 설씨녀는 병역에 나가야 할 늙은 아버지를 대신하여 변방으로 가는 이웃의 가실이라는 소년과 장래를 약속한다
그리하여 설씨녀는 거울을 반으로 쪼개어 서로 나누어 가지고 병역기한인 3년을 약속하고 헤어진다
가실은 설씨녀에게 말 한필을 선물로 준다
병역을 마치고 돌아올때가 되어도 가실은 돌아오지 않자 설씨는 딸을 다른곳으로 시집보내려한다
그러나 설씨녀는 반대하며 기다린다
마침내 6년 만에 가실이 돌아왔으나 몰골이 너무 초라하여 알아보지를 못하였다
둘은 서로 거울을 맞추어보고 가실인줄 알고 혼인한다는 내용이다
거울대신 반지가 신물이 되는 이야기도 많이 분포되어있다
신물은 여인의 정절을 상징하기도 하는데 거울을 신물로 하는 모티프튼 그뒤 문학작품의 소재로 자주 등장하게 되며
이광수의 가실 이라는 단편소설을 낳게 하기도 하였다
 
♣가지로 막은 도적

소화(笑話) 중 과장담으로 분류되며, 방귀쟁이 유형의 설화로 널리 전승된다.
 
옛날 어떤 곳에 방귀를 잘 뀌는 며느리가 방귀를 막으려고 잠을 잘 때에 항문에 가지를 끼워두었다. 어느날 밤 도둑이 그 집에 들어와서 부엌에 있는 가마솥을 짊어지고 나가려고 하는데, 그 때 며느리 뱃속에서 부글부글 괴던 방귀가 일시에 터져나오며 가지를 날려버렸다.
가지가 부딪치는 소리에 놀란 도둑은 솥을 그만 팽개치고 달아났다는 내용이다. 또한, 며느리가 아닌 남자 방귀쟁이 이야기도 있는데, 그것은 가지 대신 팽이 같은 마개가 사용되기도 한다. 일본에서는 가지 대신 호박꼭지로 변이되어 나타난다.
 
이 설화는 생리적 현상이면서 수치심을 동반하는 방귀를 소화적으로 처리하여 자연스러운 것으로 인식하게 하려는 의도가 내재되어 있으며, 거기에 웃음의 가치를 설정하고 있다.

[락지 기획팀 연재]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회사소개  |  제휴문의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안암로 84-12(148-74) 예일빌딩 4층  |  TEL : 070-8610-0041/0042  |  Fax : 02-927-2591
상호명 : Y&G Communications  |  대표자 : 임경섭  |  사업자등록번호 : 204-08-39345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2013-서울동대문-0674호
Copyrightⓒ Y&G Communications. All Right reserved.